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이엘 “임산부 절반은 최소 하루 한끼 걸러… 3명 중 1명은 영양제 미복용”

기사승인 2017.11.09  14:35:38

공유
default_news_ad1

선천성 기형의 한 종류인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 적응증을 획득한 임산부용 멀티비타민 바이엘코리아 엘레비트®정이 리서치 전문기업 마크로밀엠브레인과 공동으로 10월 19일부터 25일까지 현재 임신 중이거나 임신을 계획 중인 여성 463명을 대상(임산부 150명, 1년 이내 임신 계획 여성 313명)으로 설문한 결과, 임산부 및 임신 계획 여성의 2명 중 1명은 끼니를 제대로 챙겨먹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부 및 임신 계획 여성 2명 중 1명 영양섭취 소홀… 아침 거르고 운동 잘 안해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영양섭취 실태가 우려할 만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규칙적으로 아침, 점심, 저녁 식사를 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질문에 한 끼 이상 굶는다고 답한 응답자가 59.3%(275명), 즉 2명중 1명으로 확인됐다. 그중 아침을 대부분 거르고 있다는 답변이 많았는데, 임산부 47.3%(71명), 임신 계획 여성 57.2%(179명)가 아침을 먹지 않고 있었다.

식사를 거르는 이유로는 ‘바빠서 잘 챙겨 먹을 여유가 없어서 54.5%(150명)’가 월등히 높았고 ‘한 두 끼의 식사로도 영양 섭취가 충분한 것 같아서 20%(55명)’, ‘오래된 식습관으로 건강에 문제가 없을 것 같아서 16.7%(46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루 평균 운동 시간도 조사됐는데, 전체 응답자의 32.8%(152명)는 ‘전혀 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밝혀 건강관리에도 소홀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원혜성 교수는 “임신 중 에너지 섭취가 부족하게 되면 체중이 정상적으로 증가하지 않아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임신기에는 영양소 일일 권장 섭취량이 임신 전과 비교해 크게 증가되므로 무엇보다 영양소가 골고루 함유된 균형적인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오랜 관념에 의해 임신기 신체활동을 기피하는 사람이 많은데, 적절한 양의 운동은 임신으로 인한 과도한 체중증가를 막고 스트레스나 불안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임산부 및 임신 계획 여성 15.5%,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하는 엽산 섭취 부족

엄마가 임신 사실을 알기 이전부터 태아의 뇌, 두개골, 척추는 자라기 시작한다. 임신 계획 시점부터 엽산 복용이 중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엽산이 부족할 경우 태아의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쳐 무뇌증이나 이분척추와 신경관 결손 같은 선천성 기형이 유발될 수 있으며 태아의 신경관 결손은 유전성을 지닌 모든 선천성 장애의 약 25%를 차지하는 5대 중증 선천성 장애 중 하나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임산부 및 3개월 이내로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 중 15.5%(238명 중 37명)는 엽산이 함유된 어떠한 영양제도 복용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의 임신 기간 엽산 권장 섭취량에 대한 인식도 전반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임산부 및 임신 계획 여성 463명을 대상으로 현재 영양제를 통해 섭취하고 있는 엽산 함량 또는 엽산을 섭취하는 않는 경우 알고 있는 엽산 권장 섭취량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36.7%(170명)로 가장 많았으며 ‘0.8mg(90명, 19.4%)’, ‘0.6mg(90명, 19.4%)’, ‘0.4mg(88명, 19%)’, ‘1mg(20명, 4.3%)’ 순으로 응답했다.

임신 중에는 비임신 여성의 권장 섭취량 0.4mg보다 최소 0.2mg의 엽산이 더 요구된다. 미국예방정책특별위원회(USPSTF)에서는 임신을 계획하거나 임신이 가능한 여성에게 보충제를 통해 1일 0.4mg~0.8mg의 엽산을 섭취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임산부의 엽산 복용 시기는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을 목적으로 임신 3개월 전부터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임산부 32%, 임산부용 영양제 필요성 인지 부족… 식사만으로 영양섭취 어려울 수 있어

임산부의 임산부용 영양제 복용 실태도 알아봤다. 현재 임산부용 영양제 복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임산부 3명 중 1명(32%)이 복용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했으며, 임산부용 영양제를 복용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식사만으로 영양섭취가 충분한 것 같아 종합영양제를 따로 복용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41.7%, 20명)’를 꼽았으며, ‘임신을 위해 영양제 섭취가 필요한지 잘 몰라서(22.9%, 11명)’를 답한 응답자도 일부 있었다.

이에 대해 원 교수는 “매년 선천성 기형아 출산율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임신을 계획하는 시점부터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을 위해서 엽산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위도상 비타민D 합성이 쉽지 않고 임신 기간 바깥활동이 줄면서 비타민D가 부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 교수는 “또 임신기 빈혈 예방을 위해 필요한 철분의 경우 실제 임산부 평균 섭취량이 한국인 권장량 대비 54.1% 수준으로 조사된 바 있다”며 “이러한 영양소의 경우는 음식 섭취만으로는 필요량을 충족시키기 어려우므로 임산부 영양섭취 요구량에 맞춰 섭취하기 위해서는 단일 엽산제 보다는 엽산과 엽산의 체내 대사를 돕는 비타민 B군, 비타민 D, 철분 등을 함유한 멀티 비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엘 개요

바이엘은 생명 과학 분야에서 헬스케어와 농업 분야에서 핵심 역량을 지닌 글로벌 기업이다. 바이엘의 제품과 서비스는 인류를 이롭게 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혁신, 성장, 높은 수익을 통한 가치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엘은 지속 가능한 성장의 원칙에 근거하여 기업 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윤리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회계연도 2016년 기준, 약 115,200 명의 임직원이 바이엘에 근무하고 있으며, 매출은 468억 유로, 자본 지출은 26억 유로, 그리고 R&D 투자는 47억 유로에 달하며, 이는 바이엘로부터 분사되어 2015년 10월 6일자로 주식 시장에 상장된 첨단 신소재 기업 코베스트로(Covestro)에 대한 투자 비용을 포함한 수치이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바이엘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엘레비트®정 개요

엘레비트®정은 1일 1회 복용하는 임산부용 멀티비타민제로서 6월 식품의약품 안전처로부터 태아의 신경관 결손 예방에 대한 적응증을 허가 받았다. 태아의 신경관 결손 예방을 위해서는 적어도 임신 계획 1달 전부터 엘레비트®정을 복용하면 된다. USPSTF(미국예방의학특별위원회)에서 권장하는 엽산 0.8mg과 2012년 기준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일 임산부 철분 권장량에 해당하는 60mg의 철분이 포함되어 있으며 12가지 비타민과 7가지 미네랄의 공급을 통해 임신 전부터 수유기까지 아기와 엄마에게 필요한 영양성분 보충과 임신 중 철 결핍성 빈혈, 엽산 결핍성 빈혈 예방에 도움을 준다. 임상적으로 유효성 프로파일을 인정받은 제품으로 1984년 스위스에서 첫 출시 후 현재 전세계 6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세계 판매 1위의 임산부용 멀티비타민 브랜드*다.

*엘레비트®프로나탈정
** IMS데이터 기준: 2014년 10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전 세계 60개국 판매 중인 임산부용 멀티비타민 제품 중 판매 1위


<자료출처: 바이엘코리아>

GT온라인편집부 gfgroupmail@gmail.com

<저작권자 © 그린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