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성전자,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세이브 투게더 기부 캠페인 공동 실시

기사승인 2017.11.09  14:39:25

공유
default_news_ad1

삼성전자가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손잡고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을 위한 특별 전시와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이달 10일부터 내년 3월 4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에 참가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사진으로 기록한 미디어 아트를 전시한다.

이번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은 ‘포토 아크(Photo Ark):동물들을 위한 방주’라는 부제로 아시아 최초로 국내에 전시된다.

이 프로젝트는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Joel Sartore)가 멸종 위기에 처한 생물종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10여 년 전부터 공동으로 진행해 온 것으로 전시회 관람객들은 5천여 종의 동물을 사진 기록으로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멸종 위기 생물 종을 보호하기 위해 ‘세이브 투게더(Save Together)’ 캠페인을 내셔널지오그래픽과 공동 진행한다.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아트 스토어’ 를 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동물 사진 30여장을 판매하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유경여 상무는 “더 프레임은 소비자에게 TV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소비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을 돕는 뜻 깊은 기부 캠페인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 있을 때 그림이나 사진 등 다양한 예술 작품을 보여 주는 ‘아트 모드’와 마치 한 폭의 액자 같은 프레임 디자인이 차별화된 특징이다.

기본으로 제공하는 100여개의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아트 스토어를 통해 세계 유명 갤러리·미술관과 제휴된 550여개의 다양한 예술 작품을 구매하거나 구독할 수 있어 예술계로부터 새로운 개념의 디지털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 평가 받고 있다.

<자료출처: 삼성전자>

GT온라인편집부 gfgroupmail@gmail.com

<저작권자 © 그린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